컨텐츠 바로가기

문화즐기기

  • Home
  • 문화즐기기

[문화] 11월 22일은 김치의 날!

김여은 기자

 여러분은 김치의 날을 아시나요? 김치의 날은 김치산업의 진흥과 김치 문화를 계승·발전하고, 국민에게 김치의 영양적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기 위하여 제정된 법정기념일입니다. 2020년 2월 11일, ‘김치산업 진흥법’ 제20조의 2가 신설됨에 따라 매년 11월 22일로 정해졌습니다. 11월 22일이 김치의 날로 정해진 까닭은 김치 소재 하나하나(11월)가 모여 22가지(22일)의 효능을 나타낸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지역별 김치의 특색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서울, 경기 지방은 밭농사와 논농사가 고루 발달하여 국물이 많거나, 뻑뻑하거나, 짜지도 싱겁지도 않고, 서해의 해산물과 동쪽 상간지방 산채가 어우러져 맛과 종류가 매우 다양한데, 통배추김치, 장김치, 깍두기, 열무김치, 총각김치, 나박김치, 보쌈김치 등이 알려져 있습니다.

 강원지역은 산악지역과 해안지역의 환경이 크게 달라 두 지역으로 나뉘는데 태백산맥 줄기 산악지역에서는 갓으로 김치를 담고, 동해안 지역은 싱싱한 명태와 오징어를 넣은 김치를 담그며 해물김치와 창란젓 깍두기, 서거리김치가 알려져 있습니다.

 충청지역은 다양한 곡식과 채소, 서해안의 해산물이 풍부하나, 음식은 사치스럽지 않고 양념도 적게 사용하여 김치를 ‘짠지’라 하여 배추짠지, 무짠지라 부르며 통으로 담그고 간을 층층으로 하여 한 번에 여러 독을 담그고 서울 지방 깍두기와 달리, 양념을 적게 넣어 시원한 맛의 총각김치와 굴 섞박지, 열무김치, 가지김치가 유명합니다.

 전라도는 다른 지방보다 풍부한 곡식과 해산물, 산채를 이용하여 음식이 매우 호화롭고 따뜻한 기후에 변질을 방지하기 위해 맵고 짠 편이지만 찹쌀풀을 넣어 국물이 진하고 감칠맛을 내는데 배추포기김치, 고들빼기김치, 갓김치, 전라반지, 나주 동치미 등이 알려져 있습니다.

 경상도는 좋은 어장과 남부의 기름진 농토에서 얻어지는 풍부한 농수산물을 이용하여 맵고 간이 센 것이 특징으로 배추는 짜게 절이고, 젓국을 많이 넣은 소로 국물이 없게 담그며, 젓갈을 잘 삭아 불그스레하고 맑은 간장 같은 멸치액젓을 사용해 무말랭이김치, 깻잎김치, 콩잎김치, 우엉김치, 부추김치 등이 알려져 있습니다.

 제주도는 겨울에도 싱싱한 채소가 생산되어 김장이 따로 없고, 김치의 종류는 적으나 지역 특성을 반영한 특이한 김치들이 존재하는데 정월에 밭에 남아있던 배추로 담그는 동지김치(망울 맺은 노란 배추꽃을 재료로 하여 만드는 김치)와 톳으로 담그는 김치, 여름김치인 양배추 포기김치와 청각김치 등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전통음식인 김치는 이렇게나 종류가 많습니다. 하지만 자신들의 것이라고 무턱대고 우겨대는 나라들도 있습니다. 우리의 전통음식 김치를 지켜내기 위해 우리 모두 노력해 보아요!

 

김치의 날 ▲ 김치(출처 : 픽사베이) <사진: 김여은 기자>

 

댓글목록

  • 박미소취소

    그렇군요, 제가 좋아하는 김치는 묵은 김치입니다 ㅋㅋ

    2021-11-14

  • 김여은취소

    저도 묵은지 좋아해요!

    2021-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