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함께하는 세상

  • Home
  • 함께하는 세상

[사회] 밤이 가장 긴 날, 동지!

이나연 기자

 

동지팥죽 ▲ <사진출처: 한국민족문화대백과 >

  1년 중 낮이 가장 긴 날은 하지입니다. 그럼 밤이 가장 긴 날은 언제일까요? 바로 동지입니다. 동지는 12월 22일로 수세, 원정동지, 작은설, 아세, 이장 등의 다른 이름도 있습니다. 또 양력으로 동지가 음력 동짓달 초순에 들면 애동지, 중순에 들면 중동지, 그믐 무렵에 들면 노동지라고 합니다. 동지는 날씨가 춥고 밤이 길어 호랑이가 교미한다고 하여 '호랑이 장가가는 날'이라고도 부릅니다. 옛날 중국 주나라에서는 생명력과 광명이 부활한다고 생각하여 동지를 설로 삼았으며 궁중에서는 동지를 축일로 생각하여 동짓날 군신과 왕세자가 모여 잔치를 하는 회례연을 베풀었다고 합니다.

  동지에 먹는 전통 음식에는 동지팥죽이 있습니다. 동지팥죽은 붉은 팥을 삶아 거른 팥물에 쌀을 넣고 쑨 죽으로 새알심이라 불리는 찹쌀 경단을 함께 섞어 끓이기도 합니다. 팥죽을 끓이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팥에 약 8∼10배의 물을 붓고 팥알이 충분히 퍼지도록 삶은 다음 체에 걸러서 껍질을 제거하고 가라앉힙니다. 가라앉힌 웃물을 떠서 솥에 붓고 쌀을 넣은 다음 중간 불에서 끓이다가 쌀이 거의 퍼졌을 때 가라앉은 팥앙금을 넣고 고루 섞어서 다시 끓입니다. 이때 찹쌀가루를 익반죽하여 둥글게 새알 모양으로 빚은 새알심을 함께 끓입니다. 새알심이 떠오르고 팥죽색이 짙어지고 걸쭉하게 되면 소금으로 간을 하는데 식성에 따라 설탕을 넣어 먹기도 합니다. 동지팥죽의 새알심은 가족원 각각의 나이 수대로 넣어 먹기도 합니다.

  동짓날 팥죽을 끓여서 먹기에 앞서 대문이나 장독대에 팥을 뿌리면 귀신을 쫓고 재앙을 면할 수 있다고 여겼습니다. 그래서 이사하거나 새 집을 지었을 때에도 팥죽을 쑤어 집 안팎에 뿌리고, 이웃과 나누어 먹는 풍습이 있습니다. 또한, 병이 나면 팥죽을 쑤어 길에 뿌리기도 하였는데 이것은 팥의 붉은색이 병마를 쫓는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우리 모두 전통 명절 동지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다가오는 동지에는 액운도 쫓아주는 팥죽도 맛있게 먹어보면 어떨까요?

댓글목록